닫기

문의





    검색

    닫기
    t mode
    s mode
    지금 읽고 계신 글

    TS 파트너즈의 3월 #2 너구리와 오베이(이정은)

    요약글. TS 파트너즈 컨트리뷰터 미션 당선작 연재 #공동_최우수작


    글. TS 파트너즈 이정은

    발행일. 2023년 04월 13일

    TS 파트너즈의 3월 #2 너구리와 오베이(이정은)

    TS 파트너즈는 지난해 11월 첫 번째 컨트리뷰터(contributor) 미션에 참여했다. ‘지금 이 순간의 캠퍼스를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기’. 이 주제로 취재 기사라 할 만한 글 한 편씩을 썼다. TS 편집팀은 그중 다섯 편을 최우수작 및 우수작으로 선정하여 [디자인학과 학생들이 기록한 ‘지금’]이라는 시리즈로 연재했다.
    
    지난달 TS 파트너즈의 두 번째 컨트리뷰터 미션이 진행되었다. 이번 주제는 ‘나의 시간표’. 자기 삶의 꽃다운 만개를 꿈꾸며 짰을 봄날의 시간표와 일과표 얘기를 들려달라는 요청이었다. 대학생이라면 2월 수강 신청을 장렬히(!) 마치고 3월 개강을 맞은 설렘을 시간표 안에 머금어줄 거라 기대했다.
    
    TS 파트너즈가 보내온 글들을 읽으며 TS 편집팀은 반성했다. 봄이 희망의 계절이라는 인식은 얼마나 고루한 클리셰였던가⋯⋯. 이번 미션에는 유독 대학 4학년생들의 참여가 많았는데, 졸업과 사회 진출을 앞둔 불안과 걱정이 고스란히 그들의 글에 묻어났다.
    
    두 번째 컨트리뷰터 미션 당선작 여덟 편(최우수작 두 편, 우수작 및 가작 각 세 편)을 매주 한 편씩 [TS 파트너즈의 3월]이라는 시리즈로 연재한다. 그들은 어떤 시간표를 살아내는 중인지, 그들이 가 닿으려는 시간표 밖 이정표는 어디쯤일지, 잠깐이나마 그들의 시간선을 따라가 보는 거다.
    
    연재 순서
    #1 공동 최우수작 「나는 밀림의 왕이다」, 고나현
    #2 공동 최우수작 「너구리와 오베이」, 이정은
    #3 우수작 「취준생의 인턴 생활」, 강세라
    #4 우수작 「‘이방인’으로 편입하다」, 김민경
    #5 우수작 「슬기로운 디자인 생활」, 최다은
    #6 가작 「대학생이 왜 3월에 강하게? 개강해서⋯」, 김태양
    #7 가작 「‘풀 스택 디자이너’ 워너비의 시간표」, 정설빈
    #8 가작 「디자인학과 편입생의 첫 번째 봄」, 조예린

    4학년이 되었다. 졸업을 앞둔 학년이라 마음이 뒤숭숭하다. 자연스럽게 후배들이 많이 생겼다. 그들에게 4학년의 시간들을 공유해주고자 한다. 이제 막 입학한 새내기들에게 4학년이 지나왔던 시간들을, 특히 학교를 다니는 데 유용한 팀들을 알려주고자 한다.

    올해 입학한 23학번 후배 두 명에게서 각각 궁금증 세 개씩, 총 여섯 개를 받았다. 이 질문들을 가지고 필자의 동기생인 현 4학년생 둘을 인터뷰했다. 두 사람의 이름은 ‘너구리’와 ‘오베이’라는 가명으로 기재했다.

    시간표 짜는 노하우

    너구리
    저는요, ‘오전 수업을 최대한 활용하라!’입니다. 모든 수업을 1교시로 빼라고 하고 싶어요. 모두 1교시 수업을 피하라고 하는데, 갑자기 1교시만 들으라고 하니까 이상하죠? 생각해보면 고등학교 때 매일 아홉 시에 일어났고, 대학 졸업 후 회사 가면 어차피 아침 일곱 시에 일어나서 준비를 해야 합니다. 먼저 연습한다 치고, 대학생일 때부터 일찍 일어나 봅시다!
    1교시를 들으면 생기는 장점은, 자동적으로 부지런해지고 하루가 정말 길어진다는 점입니다. 또 다른 장점은, 모든 교수님들은 여섯 시간 이상 수업을 하시면 힘들어합니다. 1교시 수업을 들어야 교수님의 좋은 컨디션으로 나오는 좋은 피드백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학교 때 교수님의 좋은 조언을 뽑아 먹어야 하기 때문이죠!

    오베이
    점심시간을 꼭 확보하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아침을 못 챙겨 먹고 나가는 날이 대부분이라서 수업 끝날 때 까지 쫄쫄 굶어서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수업 끝나고 저녁에 몰아 먹어서 건강이 안 좋아지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그래서 저는 시간표 짤 때 점심시간 한 시간 정도 여유를 넣은 시간표를 강력 추천합니다. 이왕이면 공강을 만들면 더 좋고요! 지방에 사는 분은 공강을 목숨처럼 여기고 만드는 게 좋습니다.

    수강 신청 성공 비결

    너구리
    저는 학교 다니는 내내 수강 신청을 성공한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그래서 수강 신청 당일, 수강 신청을 성공하는 법은 모릅니다. 하지만 ‘수강 신청을 성공했다’라는 말은 수강 신청 당일을 말하는 건 아니죠. 저는 수강 신청 당일은 무조건 망하니까 당일 이후를 봅니다.

    각 학년당 수강 신청이 끝나고 전체 수강 신청 날이 왔을 때 24시간 내내 에타(에브리타임)와 페이지를 들락거립니다. 특히 새벽을 기다리면서 수업이 자리가 남는지 안 남는지, 하이에나처럼 기다립니다. 새벽 세 시와 네 시 사이에 수업을 교환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그때를 기다려서 하이에나처럼 채갑니다.

    그리고 수강 신청이 실패하자마자 정정서를 교수님께 메일로 바로 보낼 수 있게 미리 준비해두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메일 오는 순서대로 정정서를 받는 교수님이 계시기 때문이에요. 여러분, 망해도 괜찮습니다. 항상 하이에나처럼 기다려봅시다.

    너구리의 조언: 새벽 세 시와 네 시 사이에 수업을 교환하는 사람이 많으니 하이에나처럼 기다려라.

    오베이
    저는 너구리랑 다르게 ‘올클’을 몇 번 해봤습니다. 피시방에 가서 네이비즘을 켜두고 딱 59초에서 00초로 넘어가자마자 클릭합니다. 절대 59초에 누르면 안 됩니다. 클릭을 단 세 번 만에 끝낸다고 생각하세요. ‘간결하게 세 번’ 이게 중요합니다. 클릭했는데 화면이 넘어가지 않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기다립니다. 절대 새로 고침을 누르지 마세요. 기다리세요. 인내심과 순발력이 가장 중요한 때입니다. ‘간결하지만 빠른 움직임’ 그것이 수강 신청 성공의 비결입니다.

    야작(야간 작업) 추천 메뉴

    너구리
    뭔들 힘이 나는 음식이면 다 먹습니다. 그래서인지 야작을 할 때 어떤 음식을 먹어야 다음날 상태가 괜찮은지 안 괜찮은지 아주 잘 압니다. 야작을 하고 나면 이튿날 몸이 정말 힘들기 때문에 전날 야작을 할 때는 부담 없는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커피우유나 뺴빼로같이 과하지 않은 것들이 다음날 컨디션을 유지하게 만들어줍니다. 탕수육이나 피자 이런 것들은 정말 유혹을 참기 힘들지만, 이튿날 백 퍼센트 몸에 무리가 됩니다. 가벼운데 아삭거리는 빼빼로나 잠을 깨우는 커피우유를 야작 메뉴로 추천합니다.

    오베이
    배가 진짜 고프면 삼각김밥이나 샌드위치를 먹습니다. 가장 좋은 메뉴는 잠을 깨워주는 옥수수 브이콘입니다. 옥수수 브이콘을 먹으면 바로 잠이 깹니다. 그래서 너무 좋아요. 한 100개 정도 가방에 넣어 다니고 싶습니다. 옥수수 브이콘은 알갱이를 씹을 때 불안은 날아가게 하고 잠은 깨게 해줍니다.

    그리고 사실 저는 몸에 안 좋지만 핫식스를 가장 많이 먹은 것 같아요. 여러분은 그러지 마세요. 참고로 핫식스는 초록색이랑 하얀색이 제일 맛있습니다. 그리고 몬스터 에너지는 하얀색이랑 노란색이 최고입니다.

    너구리와 오베이의 조언: 야작 때 통닭 같은 헤비 푸드는 피하라.

    과제 아이디어가 생각나지 않을 때는?

    너구리
    저는요, 무조건 걷습니다. 집에 가만히 있으면 절대로 생각나지 않습니다. 과제를 생각하며 걸으면서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에 의미를 부여합니다. 아니면 주변에서 열리는 전시회나 미술관을 갑니다. 모든 방법을 동원해도 아이디어가 생각이 나지 않는다면, 아예 잠을 잡니다. 과제를 생각하면서 잠에 들면, 꿈에서 가끔씩 아이디어를 얻기도 합니다.

    오베이
    저도 집에서 일단 벗어나는 걸로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혼자 걷는 것보단, 사람을 만나는 걸 추천해요. 친구들이랑 모여서 아무거나 다 말해봅니다. 그렇게 말을 주고받다가, 친구든 나든 괜찮은 게 있으면 “어? 그거 괜찮다” 하고 나오는 게 있습니다. 그것에 대해서 연결 고리를 물고 깊이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여기서 제일 중요한 건 최대한 좋은 아이디어 하나를 가지고 길게 물어 늘어트리는 거예요. 그렇게 하다 보면 재밌는 게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너구리와 오베이의 조언: 과제가 잘 안 풀릴 때는 일단 밖으로 나가라.

    같은 수업 친구들과 ‘자연스럽게’ 친해지는 법

    너구리
    일단 작업으로 물어보는 게 좋습니다. “어떤 툴로 만드셨어요?” 이게 가장 쿨하고 자연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아니면 마이쭈를 준비해서 옆에 앉는 것도 좋습니다. “드실래요?” 하면서 말도 많이 걸었던 것 같아요. 아니면 일부로 “과제 뭐였어요?” 하고 물어본 적도 있습니다. 그래도 역시 ‘팀플(팀 프로젝트)’이 가장 자연스럽게 친해지는 데에는 최고인 것 같아요.

    오베이
    슬금슬금 눈치를 보면서 “과제 어떻게 하셨어요?”라고 물어봅니다. 특히 슬금슬금 할 때, 나는 준비가 전혀 안 됐다는 듯이 말해야 합니다. 그리고 “다른 수업 뭐 들으세요?”라고 물어보면서 그 사람에게 흥미를 보여줍니다. 아니면 낙법을 하면서 교실에 들어오면 다들 관심을 가질 겁니다.

    동아리 꼭 해야 하나?

    너구리
    그건 아닙니다. 하고 싶으면 하는 거고 말면 마는 거라고 생각해요. 꼭 동아리를 들어가야지만 친구를 사귀고 대학 생활이 윤택해지는 건 아닙니다. 저는 코로나 시국 때 동아리를 들어갔었거든요. 아무래도 동아리 활동이 흐지부지된 경향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 질문에는 도움을 드릴 게 없네요.

    오베이
    저는 동아리를 여러 개 해봤는데, 경험상 친구를 사귀기 위해서 동아리를 든다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진짜 자기가 좋아하고 관심 있는 분야를 했을 때 본인이 즐길 수 있고, 즐기다 보면 친구는 자연스럽게 생깁니다. 친구를 사귀려고 동아리를 들으면, 나중에 다 헛되고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로 누군가와 친해지는 게 깊게 친해질 수 있는 방법 같습니다. 즉 저는 좋아하는 분야의 동아리에서 활동하신다면 대학 생활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TS 편집팀 심사평
    
    인터뷰 형식으로 구성한 점이 참신하다. 4학년 필자의 동기생 ‘너구리’와 ‘오베이’가 인터뷰이로 등장한다. 콘셉트도 명확하다. 글 첫머리에서 밝히듯 후배들에게 “4학년의 시간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인터뷰이들의 대학 생활 팁이 상당히 구체적이다. 같은 수업 수강생들과 자연스럽게 친해지는 법, 야작 추천 음식, 수강 신청 성공 노하우 등등.
    
    그런데 기묘하게도, 이런 내용을 읽다 보면 이정은·너구리·오베이 세 졸업 준비생들의 처지(?)가 그려진다. 학교에 더 머물고 싶은 심정⋯ 이라 해야 할까, 하여간 괜스레 처연하다. 직설하지 않고 이렇게 돌려 돌려 스스로의 감정을 표현하니, 더 진하다.
    [cosmosfarm_share_buttons url='' title='']

    Popular Series

    인기 시리즈

    New Series

    최신 시리즈